SPACE INVADER

2022

  

 

PROJECT #2022

현재 우리에게 평등이 공적으로 자리를 잡았지만 여전히 인간은 있는 그대로의 ‘개인’으 로 대우 받기 보다는 비공식적으로 인종화, 젠더화, 계급화되어 있다. 너멀 퓨어(Nirmal Puwar)가 “신체와 공간은 연관성이 있으며, 이는 시간이 흐르면서 형성되고 반복되며 경 쟁한다. 이론상으로는 모든 사람이 진입할 수 있지만 어떤 특정한 신체 유형들이 암묵적 으로 특정 지위의 ‘자연스러운’ 점유자로서 지정되어 있다. 어떤 이들은 그 공간에 속할 권리를 가졌다고 여겨지는 반면 어떤 이들은 무단 침입자로 표시된다.” 고 말했듯 사실 지금 까지 우린 단 한 번도 평등한 적이 없다. 인종화된 신체들이 어떤 공간에 출현했을 때 그들의 신체는 자동적으로 계급화 되는 것을 부인 할 수 없다. 그들은 표나는 신체 덕 분에 ‘어린애 취급’, ‘과잉 감시’를 피하기 어렵다. 그래서 그들은 그 공간 속에 매우 가시 적인 자신의 신체를 빠르게 감추기 위해 과장된 형태의 자신감과 유능함을 보여야만 했다. 그 취급 되어지는 자신의 신체를 감추기 위한 여러 방법중 명품을 입는, 단 시간에 꽤 효과적인 계급화 탈피의 방법을 선택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반대로 표나지 않는 신체 는 무엇인가? 인종화되지 않은 비가시적 기준이 되는 신체? 이 땅에 매우 자연스러운 점 유자는 유색인종으로 불리지 않는 신체이다. 이 보편적 신체가 되는 핵심 요소는 ‘신체적 표가 나지 않는 능력’인데 그 비가시성은 신체 자체가 그 권력을 지니게 되는 셈이고 그 것은 권력의 일반적 도구가 된다. 오늘도 그 권력에 속하지 못한 신체들은 특정 공간에서 물 밖의 물고기로 하루를 살아낸다. 우리는 우리 모두가 평등하며 인종, 젠더, 피부는 차 별을 낳지 않는다는 환상속에서 깨어날 때이다. 이 상상공동체는 인종 차별은 존재 하지 않고 인종갈등만이 현전하는 시대인 것처럼 꾸며져 있는데 사실 인종 차별은 더이상 명 시적이거나 공식적인 지지를 받지는 않지만 그렇기 때문에 훨씬 더 ‘암묵적’이어서 이를 인식하고 명명하기 쉽지 않다. 이 암묵적 현상에 우리는 침묵으로 행동하고 있는 것은 아 닌가? 한나 아렌트는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에서 ‘사유하지 않는’ 삶을 영위하는 사람 들은 누구든지 특정한 환경에서 악을 범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 했는데 우리가 이 현상 에 ‘사유의 부재 (무사유)’의 삶을 선택하여 평안을 느끼는 것은 아닌가?

2020년, 갑자기 새로운 바이러스가 퍼져나가자 사람들은 자신의 비가시적이었던 사유를 매우 단 시간에 가시적으로 표출하며 집단적으로 난폭해 지기도했다. 인종 차별을 넘어 인종 혐오의 형태로 서로를 찌르며 내부자와 외부자의 틈은 더 찢겨졌다. 공포를 던져주 자 타자를 얼마나 빠르게 밀쳐 버렸는지 서로가 인식하게 되었고 우리의 현전이 비참하 게 드러나며 우리가 믿고 있던 공동체가 얼마나 허구였는지 환기시켰다. 기존의 상식적 경계를 넘어서는 것은 매우 어려운 시도이다. 그럼에도 외부자들은 신체 외양의 영구적인 특징을 몸짓, 언어양식, 가치체계를 바꾸고 꾸며 그나마 익숙한 외계인으로 그 공간을 차 지 할 수 있었다. 인종, 젠더, 계급의 교차성에 대한 주제는 흔하게 거론되어 왔지만 이제 외부자 이면서 내부자가 되는 복잡한 과정을 깊게 탐구해 볼 때라 생각한다.

이 주제를 표현하기 위한 매체로는 아크릴 페인팅과 애니메이션을 사용하였다. 애니메이 션은 페인팅의 이미지를 베이스로 하였다.

 
 

WORK DESCRIPTION 

Currently, equality has officially settled all around us, but humans are unofficially still divided according to race, gender, and class, instead of being treated as just the ‘individuals’ they are. As Nirmal Puwar explains, “There is a connection between bodies and space, which is built, repeated and contested over time. While all can, in theory, enter, it is certain types of bodies that are tacitly designated as being the ‘natural’ occupants of specific positions. Some bodies are deemed as having the right to belong, while others are marked out as trespassers, who are, in accordance with how both spaces and bodies are imagined (politically, historically and conceptually), circumscribed as being ‘out of place’,’ till this day, we have never been equal. 


We cannot deny the fact that raced bodies are automatically classified, placed within a hierarchy, the moment they enter a certain space. Due to their distinctive bodies, they cannot escape ‘being treated as children’ and ‘excessive surveillance.’ So, in order to hide their very visible bodies within that space, they had to portray a sense of exaggerated confidence and competence. 


Out of various methods of hiding their bodies that are treated as such, some choose to wear designer clothes, an effective method to escape from the classification within a short period of time. If so, in contrast to this, what is a body that is invisible?


An unracialized body that becomes the inconspicuous standard? On this land, a very natural occupant is a body that is not described as a person of color. The key factor in becoming this general body is ‘the ability to be inconspicuous’ and that inconspicuousness allows for the body itself to have that power and that becomes the general tool of power. Today, we survive another day of living as fish out of water, within a certain space, as bodies that have been unable to be included within that power. 


It is time that we wake from the fantasy that we are all equal and that race, gender and the color of skin will not bring about discrimination. This fantasized community is dressed as a period where there is no racial discrimination and where only racial conflict exists but actually, although racial discrimination is no longer explicitly apparent or officially supported, that makes it even more ‘silent,’ thus even harder to become aware of it and name it. Are we not silently acting in accordance with this silent phenomenon? 


In ‘Eichmann in Jerusalem,’ Hannah Arendt emphasizes that all those who live as a ‘thought-less’ person is capable of committing evil in certain situations and is this not us choosing the life of ‘an absence of thought (thoughtlessness)’ under this phenomenon and feeling a sense of peacefulness? 


In 2020, as a new virus suddenly appeared and spread rapidly, people expressed their once-inconspicuous thinking explicitly in a very short period of time and even turned violent collectively. Racial discrimination turned into racial hatred, stabbing at each other, and the crack between the insider and the outsider widened even further. We both learned of the speed at which we pushed the other away at first sight of fear, our pitiful present state was revealed, and we were reminded once again of how fabricated the community we trusted was. Trying to go beyond the existing boundaries of common sense is a very difficult attempt. 


Despite all this, outsiders were able to situate themselves within that space as a familiar alien by changing their permanent, external, bodily features, their gestures, form of language, and value system. Topics of race, gender, the intersectionality of class have all been commonly dealt with, but I believe that it is now time to investigate deeper into the complicated process of becoming an outsider and an insider at the same time. 


In order to express this subject, I used acrylic paint and animation as my chosen media. In my animation, images of my painting became the base. As a proposal of an audience-participating program and execution plans, this will be in collaboration with contemporary dancer Kim Ji-Hyung (Korea National Contemporary Dance Company) and a live drawing session and performance based on the images and sound shown in the animation (‘Space Invader’) will be conducted. During this process, the audience may participate in the movements of the performance.